본문 바로가기

심신의학센터

홈페이지 전체 검색
마리아병원

커뮤니티정보마당

정보마당

저지방 우유, 우울증 완화한다

관리자2017/04/24hit. 841
정보마당에 대한 내용
우유
저지방 우유·요구르트를 먹으면 우울한 기분을 덜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/사진=헬스조선 DB
저지방 우유·요구르트가 우울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일본 도호쿠(東北)대학 세포생물학 나가토미 료이치 교수는 저지방 우유·요구르트를 자주 먹으면 우울한
기분을 덜 느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. 나가토미 교수는 성인(19~83세) 남녀 1159명(남성 897명, 여
성 262명)을 대상으로 저지방 우유·요구르트와 고지방 우유·요구르트를 얼마나 자주 마시는지 묻고 20개
항목으로 된 자가 우울증 평가지에 답변하게 했다. 그 결과, 남성 31.2%, 여성 31.7%가 우울증세를 보였
고, 이 중 저지방 우유·요구르트를 매주 1~4번 마시는 사람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우울한 기분이 훨씬
덜한 것으로 나타났다. 연령·성별·건강 상태·영양 상태·생활습관 등 다른 요인을 고려해도 이 결과에는 변
함이 없었다. 반면 지방이 많은 고지방 전지 우유는 우울증 억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.
 
나가토미 교수는 "우유에는 우울증을 개선하는 데 좋은 트립토판이라는 아미노산이 있는데, 일반 지방 우
유나 고지방 우유는 트립토판이 트랜스지방으로 인해 상쇄된다"며 "저지방 우유는 트랜스지방이 적으므로
트립토판 상쇄가 덜 해서 우울증 해소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"고 말했다.

출처 : [헬스조선]http://health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17/04/17/2017041702506.html
게시판 이전, 다음글 목록
이전글 가짜 배고픔 VS. 진짜 배고픔
다음글 웃고 울고 화내고… 감정 표출이 건강 돕는다

목록

Back to Top